시사 > 전체기사

“수혜국→후원국으로 성장, 은혜의 역사 증거”

한국컴패션, 내달 10일 사랑의교회서 설립 20주년 예배


국제어린이양육기구 한국컴패션(대표 서정인)은 설립 20주년을 맞아 다음 달 10일 서울시 서초구 사랑의교회 본당에서 한국컴패션 20주년 예배인 ‘더 워십(The Worship), 지금 우리가 사랑할 시간’(포스터)을 진행한다.

설립 20주년을 기념한 예배는 지난 20년간 한국컴패션에 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으로 가난 속 어린이를 바라보는 어린이 양육의 본질을 한국 후원자들과 함께 나누고자 마련됐다.

컴패션은 1952년 미국의 에버렛 스완슨 목사가 한국전쟁 고아를 돕기 위해 세웠다. 컴패션은 93년까지 한국에서 10만여 명의 어린이를 지원하고 한국에서 철수했으며 2003년 후원국의 위상으로 한국컴패션을 설립했다.

예배에는 한국컴패션 설립 당시 국제컴패션 총재였던 웨스 스태포드 박사가 참석해 말씀을 전한다. 스태포드 전 총재는 한국이 수혜국에서 컴패션의 열 번째 후원국으로 다시 서는 과정에서 목도한 은혜의 역사를 증거한다. 또한 오랜 시간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의 옹호자로 활동하며 사역 현장에서 경험한 하나님의 사랑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2005년부터 한국컴패션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신애라씨는 필리핀 어린이 ‘리카’를 후원하며 깨달은 컴패션 어린이 양육의 진정한 의미를 나눈다. 찬양사역단체 ‘제이어스’의 찬양과 바이올리니스트 김경아 후원자가 이끄는 쳄버앙상블 ‘비욜타운’의 특주도 마련됐다.

서정인 한국컴패션 대표는 “앞으로도 한국 후원자님들과 함께 더 많은 가난 속 어린이들에게 하나님 사랑을 전하는 축복의 통로로 쓰임 받을 수 있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