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체로 카펫 깐 듯”…美시카고 유리창에 철새 떼죽음

美 시카고 무역 전시관 유리창에 부딪혀
건물에서 나오는 밝은 빛을 따라가다 충돌한 듯
하룻밤새 1000마리 집단 떼죽음

시카고 자연사 박물관의 조류 전문가들이 맥코믹플레이스 유리벽에 충돌해 폐사한 철새 1천 마리를 확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시카고에서 하룻밤 사이 1000마리의 철새가 건물 유리창에 부딪쳐 집단 떼죽음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P통신은 지난 4일 밤에서 5일 새벽 사이 미국 시카고 미시간호변의 유명 전시관인 맥코믹플레이스 레이크사이드 센터 유리창에 철새들이 날아와 부딪쳐 숨졌다고 10일 보도했다. 이로 인해 이 건물 주변이 온통 철새들의 사체로 둘러싸였을 정도다.

센터 측에 따르면 이날 사망한 새는 964마리에 달한다. 이는 지난 40년 동안 센터에서 숨진채 발견된 새 숫자보다 약 700마리나 많은 숫자다. 사망한 새의 대부분은 노랑엉덩이솔새와 종려새인 것으로 알려졌다.

40여년 간 레이크사이드 센터 인근 조류 관찰을 해온 한 전문가는 “1000마리의 달하는 명금류 사체가 바닥에 떨어져 마치 카펫을 깔아놓은 것처럼 보였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평소 맥코믹플레이스 주변엔 하룻밤 사이 0~15마리의 죽은 새가 발견된다. 그러나 40년 이상 이곳을 관찰했지만 이런 규모의 죽음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의 전경.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번 사고는 통창을 이어 붙인 건물 구조에, 본격적인 철새 이동철과 비가 내리던 날씨, 행사가 진행되던 저층 전시장 조명 등이 복합적으로 얽혀 피해를 키운 것으로 분석됐다.

위스콘신대학 생태학 교수이자 조류전문가인 스탠 탬플은 “새들이 미시간 호수변을 따라 시카고 남쪽으로 날아가는 도중 조명이 켜진 미로 같은 구조로 들어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새벽 직전 내린 비로 새들은 더 낮은 고도로 내려갔을 것이며 그곳에서 맥코믹플레이스의 밝은 조명을 마주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밤에 이동하는 철새들은 별빛과 달빛에 의존해 항해한다. 이 때 건물에서 나오는 밝은 빛은 이들을 유인하거나 혼란스럽게 한다. 이로 인해 철새들은 창문을 들이받거나 불빛 주변을 맴돌다 지쳐 죽게된다.

조류 전문가들에 따르면 매년 미국에서 수억마리의 새가 창문에 돌진해 사망한다. 스미소니언 보존생물학연구소 연구 결과를 보면 2014년 한 해 동안 약 9억 8000만 마리의 새가 창문 충돌로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조류학회는 이 같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철새 이동시기에 빌딩 조명을 끄거나 어둡게 하자는 ‘라이츠 아웃(Lights Out)’ 운동을 1999년부터 전개해 왔다. 현재 약 50개 도시가 참여하고 있으며, 시카고 역시 동참하고 있다.

그러나 사고 당시 센터 건물은 일주일 내내 진행되는 행사로 조명이 켜져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새들이 충돌한 정확한 시간이나 사고 당시 건물 내부에 누가 있었는지 등은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맥코플레이스 대변인은 “전시장 역시 라이츠 아웃 운동에 참여하고 있으며 직원이나 방문객이 없을 때에는 실내 조명은 끄는 것이 원칙”이라고 답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