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손자잃은 할머니, 子부부에 무릎”…‘강릉 급발진’ 그후

국과수 “운전자 기어 조작 실수”…유족 “신뢰성 없다” 반박

지난해 12월 6일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의 한 도로에서 발생한 급발진 의심 사고. KBS 보도화면 캡처

지난해 강원도 강릉에서 할머니가 운전하던 차량의 급발진 의심 사고로 12살 손자가 사망한 사건의 진행 상황이 전해졌다.

강릉 급발진 의심 사고는 5일 방송된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에서 재조명됐다. 12살 도현군이 세상을 떠난 지 300여일이 지났는데, 당시 운전대를 잡았던 도현군의 할머니는 여전히 ‘손자를 죽인’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 상태다.

도현군의 아버지는 “심장은 아직 뜨거운데 몸이 차가워지는 그 느낌이 아직도 생생하다”며 “우리 도현이 일어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그렇게 우리 도현이를 보냈다”며 눈물을 흘렸다. 할머니의 근황에 대해서는 “어머니는 외출하실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회복하셨다. 그래도 외출하지 못하신다. 사람 만나는 걸 두려워하신다. 사건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가슴이 무너지니까”라고 전했다.

'차량 급발진 의심' 손자 사망 사고 관련.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화면 캡처

사고는 지난해 12월 6일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의 한 도로에서 일어났다. 할머니가 운전하던 SUV 차량이 갑자기 굉음과 연기를 내며 신호 대기 중이던 앞차를 들이받고 600m를 더 달리다 왕복 4차로 도로를 넘어간 뒤 지하통로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할머니가 크게 다치고, 함께 타고 있던 손자 도현군이 사망했다.

할머니는 매일 손자의 등하굣길을 함께했다고 한다. 사고 당일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내일은 운동장에서 놀지 말고 바로 나오라”며 손자와 일상 대화를 나누다가 브레이크 문제를 감지한 뒤 다급하게 손자의 이름을 외치던 할머니의 음성이 담겼다.

사고 당일 도현군 아버지가 의식을 회복한 할머니에게 “도현이가 하나님의 품으로 갔다”고 알리자 “나도 같이 갔어야 되는데, 내가 도현이 없이 어떻게 사느냐”며 오열하는 할머니의 모습도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차량 급발진 의심' 손자 사망 사고 관련.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화면 캡처

도현군 아버지는 “올해 도현이 없이 맞이하는 첫 명절에 어머니 집에 갔다. 울지 않기로 마음먹고 집에 들어간 순간, 어머니께서 달려 나오셔서 무릎을 꿇고 미안하다고 사죄하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어머니는 잘못이 없는데 잘못했다고 하고 도현이는 없고…. 그 모든 상황이 힘들어서 아내랑 뒤도 안 돌아보고 나와서 바다로 달려가 말없이 한참을 울었다”고 덧붙였다.

가족은 할머니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애쓰고 있다. 할머니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돼 지난 3월 경찰조사를 받았다. 가족은 차량 제조사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진행 중이다. 도현군 아버지는 “사고 후 9개월이 지났다. 여전히 어머니는 형사 입건된 상태”라며 “어머니의 잘못이 있다 없다의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답답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차량 급발진 의심' 손자 사망 사고 관련. JTBC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 방송화면 캡처

사건이 해결되고 있지 않은 이유는 두 가지다. 도현군 아버지는 “사고기록장치(EDR) 음향 감정 신청을 했다”며 “EDR 기록에 신뢰성이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법원에서 지정한 감정인을 통해 감정을 의뢰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향의 경우 국과수(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는 ‘운전자가 정상 주행 중에 기어를 N으로 두고 가족페달을 밟아서 굉음이 났고 다시 충돌 직전에 D로 바꾸고 가속페달을 밟아서 사고가 났다’고 결론이 났다”고 덧붙였다.

가족은 국과수 의견을 반박하기 위해 블랙박스에 녹음된 내용을 바탕으로 감정인에게 분석을 의뢰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