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면전서 “찍지마 XX” 영상 재생…유인촌 “욕한적 없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블랙리스트 없었다” “증여세 다 납부” 주장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눈을 감은 채 앉아 있다. 연합뉴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논란이 됐던 국정감사장 욕설 논란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자신을 둘러싼 문화계 블랙리스트, 탈세 등 의혹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했다.

유 후보자는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욕설 논란에 대해 질의하자 “그 당시에 보도된 내용 중 (사진 찍지 말라고 한) 앞 내용은 한 적이 있지만 ‘XX’로 자막처리된 부분은 제가 말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유 후보자는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08년 10월 24일 문체위 국정감사장에서 사진기자들에게 삿대질하며 욕설을 했다는 취지의 보도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당시 그는 “사진 찍지마. (씨) 찍지마. (씨) 성질 뻗쳐서 정말. (씨) 찍지마”라고 말했고, 일부 방송사들은 해당 장면을 보도하면서 ‘삐’소리로 처리하거나 자막에는 ‘XX’로 처리했다.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과거 욕설 논란 영상이 재생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배 의원은 “유 후보자가 욕설을 한 것처럼 YTN에서 자막을 달아 오해를 받은 것 같다”면서 “유 후보자의 그런 억울한 사례뿐 아니라 문재인정부에서 적폐청산이란 명분으로 박근혜정부나 MB정부에 대한 잘못된 뉴스들이 가짜뉴스로 많이 양산됐다”며 문체부에 관련 대책을 촉구했다.

이에 유 후보자는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신문법이나 언론관계법 등 소관 법률을 잘 살펴보고 문체부가 할 수 있는 범위에서 가짜뉴스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청문회장에서는 문제의 ‘욕설 논란’ 영상이 직접 재생되기도 했다. 질의에 나선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 지금 카메라분들, 기자분들이 많이 계시다. 카메라(기자)분들 오늘 후보자님께 허락 맡으셨나”라며 해당 영상을 틀어 보였다.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과거 욕설 논란 영상이 재생되고 있다. YTN 보도화면 캡처

유 후보자는 무표정한 얼굴로 영상을 지켜봤고, 별다른 반응을 하지 않았다. 임 의원은 “영상처럼 과거 유인촌 장관 하면 떠오르는 기억은 MB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실행자, 이념 프레임을 통한 문화계 인사 찍어내기, 욕설을 통한 국회 모욕 등 손으로 꼽기에도 부족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또 의원실 차원에서 유 후보자의 문체부 장관 재임명에 대해 문화예술 종사자 및 국민 38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매우 반대’가 80.1%, ‘반대’가 11%로 총 91.1%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언급했다.

이에 유 후보자는 “임 의원님 말씀이 가슴이 많이 아프다”면서도 “지금 (임 의원이 하신) 말씀에 동의를 드릴 수는 없다. 늘 반대와 찬성은 있다. 저를 반대하는 그분들이 우려하는 마음을 잘 살펴서 그 우려가 기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는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놓고 여야가 격렬하게 충돌했다. 국민의힘이 유 후보자의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고 반박하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언급하자 일부 민주당 의원은 원색적인 비속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은 “(유 후보자가) 처벌된 적도 기소조차 된 적이 없다”며 “아무런 구체적인 정황 증거라든지 자료를 가지고 장관 후보자(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고 그냥 추정”이라고 두둔했다. 그러면서 “그런 논리라면 여러 가지 범죄 사실이 소명이 됐고 수많은 증거 자료와 증인 자백이 있는 이재명 대표는 기소까지 됐고 재판을 앞두고 있는데 왜 책임지라고 얘기를 안 하나. 모순된 논리 아니냐”고 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여기서 이재명 대표 이야기가 왜 나오느냐”며 반발했다. 이 과정에서 야당 간사인 김윤덕 의원은 “증거 많다고 장담하고 지X 염X을 하더만 아무렇지도 않지 않느냐”라고 발언했다. 약 90분 후 속개된 회의에서 “그런 용어를 쓴 데 대해 유감과 사과를 표명해달라”는 여당 간사 이용호 의원의 요청에 김 의원은 “원색적 표현에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다른 쟁점이었던 두 자녀의 아파트 매입 증여세 납부 문제에 대해 유 후보자는 “자녀는 이미 다 장성해 독립된 생계를 갖고 있고, 본인들도 공개를 거부해 지침대로 고지 거부를 한 것”이라며 “증여세도 다 납부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2015년 당시 31세, 27세였던 유 후보자의 두 아들이 유 후보자의 자금을 보태 서울 성동구 옥수동 아파트를 담보 대출 없이 구입했는데 증여세 자료가 미제출된 것을 두고 야당에서 탈세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