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학교급식 안전하게” 경남도 식중독 예방점검

학교·유치원 집단급식소 등 690여 개 ‘식중독 예방점검’
소비기한 경과 제품 등…다빈도 제공 완제품 수거검사


경남도는 가을 신학기를 맞아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안전한 급식 제공을 위해 28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학교·유치원 집단급식소 등에 대한 ‘식중독 예방 점검’을 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도내 초·중·고교와 유치원 집단급식소와 식자재 공급업체 등 690여 곳을 대상으로 도 시·군 식품위생 담당자와 교육지원청,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점검반이 방문·점검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은 소비기한(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보관과 비위생적 식품 취급, 부패·변질 또는 무표시 원료 사용, 조리시설과 기구의 세척·소독 관리 등 급식시설 위생관리, 보존식 보관 의무 준수 등이다.

또 다빈도 제공 완제품과 비가열 식품, 식품용수(지하수)에 대한 수거 검사를 통해 식중독균 오염 여부를 확인하고 조리종사자의 개인위생 관리가 중요한 만큼 식중독 예방 교육도 함께해 신학기 식중독 발생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번 현장 점검을 통해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토록 하고 중대한 위반사항의 경우 과태료 처분 등 행정 처분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지난 3월 봄 신학기 개학 대비 식중독 예방 합동 점검에서는 1889개 집단급식소를 점검하고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보존식 미보관 등 식품위생법 위반 7개 급식소에 대해 행정조치 한 바 있다.

노혜영 경남도 식품의약과장은 “가을 학기 시작을 앞두고 식중독 예방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시기”라며 “사전 예방을 통해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급식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