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단일공 로봇수술기 도입

대전 건양대병원이 도입한 단일공로봇수술 다빈치SP. 건양대병원 제공

대전 건양대병원이 중부권 최초로 단일공 로봇수술 장비 ‘다빈치 SP’를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중부권에서는 유일하게 다빈치Xi·다빈치SP 등 최첨단 로봇수술 장비 2대를 보유하게 됐다.

로봇수술은 보통 3~4개 이상의 절개창을 이용해 수술을 진행하지만 다빈치 SP는 배꼽 부위 절개창 1개로 수술이 가능하다.

절개창이 적어 환자의 통증을 줄일 수 있고 흉터가 작아 미용적 만족도가 높다. 일상복귀도 빠르다.

특히 로봇팔의 관절이 540도로 자유롭게 움직이기 때문에 기존 복강경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전립선이나 직장, 자궁, 골반 부위 수술에 유리하다.

로봇을 사용하는 집도의의 경험이 매우 중요한 만큼 중부권 최단기간 최다 건수(1800여건) 를 기록한 건양대병원 의료진의 로봇수술 경험이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김철중 건양대병원 로봇수술센터장은 “첨단 로봇수술 장비 2대를 모두 보유한 만큼 부위별, 질환별 수술에 최적화된 장비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국 최고의 로봇수술센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