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주서 싱크홀 빠진 행인 부상… 보행로 3m 깊이 구멍

광주 동구 지산동 도시철도 2호선 공사장 인근 인도에서 7일 오후 2시50분쯤 가로·세로 2m, 깊이 3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연합뉴스(광주 동구 제공)

광주 동구의 지하철 공사장 인근 보행로에 땅꺼짐(싱크홀) 현상이 발생했다. 이곳을 지나던 행인이 빠져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 동구에 따르면 7일 오후 2시50분쯤 관내 지산동 도시철도 2호선 공사장 인근 보행로에 가로·세로 2m, 깊이 3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50대 여성 행인은 이 구멍에 빠져 다쳤다. 가벼운 부상을 입어 구급대원의 도움을 받지 않고 직접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싱크홀은 땅이 가라앉아 생긴 구멍을 말한다. 지하수 흐름 변경에 따른 유실, 상·하수관로 손상에 따른 누수로 발생할 수 있다. 강우의 영향을 받기도 한다.

동구는 싱크홀 발생의 원인을 지하철 공사에서 비롯된 토사 유출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1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