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JMS 정명석 성폭행 범행 ‘증거 인멸 지시’ 2명 혐의 인정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총재. 넷플릭스 제공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정명석 총재의 여신도 성폭행 사건을 은폐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신도 2명이 혐의를 인정했다.

JMS 간부 A씨(60)와 B씨(36)는 7일 대전지법 형사12부(재판장 나상훈) 심리로 열린 증거인멸교사 혐의 사건 첫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대외협력국장 A씨는 2021년 9월쯤 홍콩 국적 여신도 C씨(29)가 주변에 성폭행 피해를 말한 정황을 확인하고 지인을 홍콩으로 보내 회유를 시도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C씨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에 출연한다는 사실을 알고 인천국제공항에 직원들을 대기시켜 숙소까지 미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기관의 휴대전화 포렌식에 대비해 차장 B씨에게 대처 방법을 알아보라고 지시하고 지난해 4월 신도들에게 참고인 수사에 대비해 휴대전화를 교체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포함됐다.

A씨는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자백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증거 채택에도 모두 동의했다. 다만 B씨는 사실관계는 인정하나, 상급자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며 공모 사실은 부인했다.

정명석은 2018년 2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충남 금산군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23차례에 걸쳐 C씨를 추행하거나 성폭행하고 호주 국적 여신도(30)와 한국인 여신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구속기소 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JMS 2인자라 불리는 김지선(44·여)씨를 비롯해 민원국장, 국제선교국장, 수행비서 등 JMS 여성 간부 6명도 성폭행 범행에 가담하거나 도운 혐의로 함께 기소돼 재판 중이다.

대전=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