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미드, 잘하면 더 주목받는 자리… 좋게 생각”

‘포비’ 윤성원 인터뷰

입력 : 2023-06-06 21:30/수정 : 2023-06-07 03:03
‘포비’ 윤성원. LCK CL 제공

T1 e스포츠 아카데미(2군) ‘포비’ 윤성원이 팀 미드라이너 자리의 무게에 대해 “부담이 있지만 잘하면 더 많이 주목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T1 e스포츠 아카데미는 7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한 ‘2023 LCK 챌린저스 리그’ 서머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OK저축은행 브리온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0으로 이겼다.

이날 윤성원은 니코, 르블랑을 골라 맹활약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그는 “이번 서머 팀원과 다같이 열심히 준비했다.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선전을 다짐했다.


-오늘 허리를 든든하게 받치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본인 플레이 만족하는지.
“니코할 때 한타 아쉬운 게 있었는데 르블랑은 잘한 거 같다.”

-오프라인 경기는 처음인데.
“많이 떨릴 줄 알았는데 형들이 긴장 풀라고 해서 편하게 게임 했다.”

-니코 상대로 신드라가 아닌 르블랑을 골랐는데.
“둘 다 좋다고 생각하는데, 신드라는 대회장에서 스킬샷이 많이 중요하기 때문에 긴장해서 잘 못할까봐 좀 더 확실한 르블랑을 했다.”

-니코, 르블랑을 골라 이겼다. 1군 팀의 ‘페이커’ 선수가 떠오르는 멋진 플레이였는데.
“평소 페이커 선수 개인화면을 보고 배우고 있다. 니코는 이제 뜨기 시작한 챔피언이지만, 르블랑의 경우 라인전과 한타 등을 많이 참고했다.”

-바텀 메타가 한창이지만, 오늘 T1은 상체에서 크게 벌어주며 경기를 주도하는 게 눈에 띄었다.
“제가 원래 라인전을 되게 집중해서 하는 편인데, 콜업 되고 나서 사이드로 움직이는 걸 피드백 많이 해주셨다. 현서형(포레스트)이 그걸 잡아줘서 잘한 거 같다.”

‘포비’ 윤성원. LCK CL 제공

-이번 시즌 우승 후보를 꼽자면.
“모든 팀과 해보진 않았지만 디플러스 기아가 강한 거 같다.”

-T1 미드라이너는 더 주목받는 측면이 있다. 한편으로 부담이 있을 것 같은데.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잘하면 더 많이 주목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서 좋게 생각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서머 시즌을 임하는 각오를 말해 달라.
“이번 서머 팀원과 다같이 열심히 준비했다.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