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라면’ ‘쌀 튀김가루’ 성공할까… 가루쌀 제품 19개 나온다

농식품부, 가루쌀 제품개발 지원사업자 선정
농심, 삼양식품, 하림식품 등 15곳 선정돼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 중인 ‘가루쌀 제품개발 지원사업’ 사업 대상자 15곳을 23일 선정했다. 쌀라면, 쌀로 만든 빵가루 등 밀가루를 대체할 19개 제품이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제품은 면류 4종과 빵류 5종, 과자류 7종, 기타제품 3종 등이다. 농심과 삼양식품이 각각 볶음사출면, 짜장라면 등 제품군에 쌀가루로 만든 면을 넣어보기로 했다. 삼양식품은 라면과자에도 쌀가루를 사용해 시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SPC삼립은 파운드케잌 등 4개 제품 라인업에 쌀가루를 적용해 보기로 했다.

기타 제품군은 튀김용으로 쓰이는 빵가루나 튀김가루 등에 밀가루 대신 쌀가루를 사용한다. 농심미분은 튀김용 빵가루 제품을, 사조동아원은 튀김가루 등 프리믹스 제품을 쌀가루로 만들어 볼 계획이다.

소비자 반응이 성공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제품에 대한 인지도나 가격 등에 소비자가 어떻게 반응할 지가 관건이다. 가루쌀 제품이 밀가루 제품을 일정 부분 대체하는 데 성공하면 과잉생산되고 있는 쌀 문제 해결은 물론 식량자급률을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전한영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이번 제품개발 사업이 식품업계의 가루쌀 원료 확산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