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삼 오일 꾸준히 섭취하면 남성 전립선 건강 도움”

홍삼에서 추출한 지용성 성분, 전립선비대증 개선 효과 확인

KGC인삼공사 천연물효능연구소 제공

홍삼 오일이 남성 전립선비대증을 개선해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홍삼 오일은 홍삼에서 추출한 지용성 성분이다. 다만 아직 동물 및 세포실험 단계여서 추가로 인체 대상 임상연구가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원대 식품영양학과 이유현 교수와 KGC인삼공사 천연물효능연구소는 공동 연구를 통해 홍삼 오일이 전립선세포 증식 및 관련 효소 조절을 통해 전립선의 무게를 줄임으로써 전립선비대증을 향상시킨다는 연구논문을 국제학술지(Journal of Ginseng Research) 최신호에 발표했다.

방광 바로 뒤에 위치한 전립선은 밤톨 모양으로, 정상 무게는 약 20g이다. 전립선 비대증은 이 전립선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 전립선이 커지면서 요도를 압박해 다양한 배뇨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수시로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을 자주 찾거나 소변을 본 후 개운하지 않은 잔뇨감이 두드러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전립선비대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135만명에 달하고 90% 이상이 50대 이상 중장년층이었다.

연구팀은 전립선비대증을 유발하는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프로피오네이트(TP)’를 이용해 질환 유발 쥐(레트) 50마리를 5개 그룹으로 나누고 홍삼 오일 0, 25, 50, 100, 200㎎/㎏을 8주동안 매일 섭취케 한 뒤 전립선의 무게, 조직 두께, 호르몬 전환효소, 호르몬 수용체, 세포성장인자 및 전립선특이항원(PSA)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립선 비대를 유발한 대조군은 정상군과 비교해 전립선 무게가 약 50% 증가했으나 홍삼 오일 100㎎/㎏ 섭취군은 대조군에 비해 20% 정도 유의적으로 감소했다. 결과적으로 체중 대비 전립선 무게를 나타내는 전립선 비율(㎎/100g) 값에서도 19%의 유의적 감소를 보였다.

전립선에서 특이적으로 생산되며 전립선의 크기를 예측하는 인자로 활용되는 전립선특이항원을 측정한 결과 전립선 비대를 유발한 대조군은 정상군 보다 약 64% 높았으나 홍삼 오일 100㎎/㎏ 섭취군(9.59pg/㎖)은 정상군(9.76pg/㎖)과 유사한 수준으로 줄었다.

이밖에 홍삼 오일은 전립선 비대를 유발하는 전환효소 및 호르몬을 억제할 뿐만 아니라 성장인자 등이 유의적으로 개선됨이 확인됐다. 홍삼 오일 100㎎/㎏ 섭취 시 전립선 비대를 유발하는 2가지 테스토스테론 전환효소(5알파-reductase 1·2)는 2400pg/㎖, 613ng/㎖에서 각각 약 27%(1760pg/㎖), 35%(400ng/㎖)의 유의적 감소를 보였다.
전립선 세포 증식 관련 안드로겐수용체(AR)는 약 25% 개선 효과가 있었다. 세포사멸촉진인자(Bax), 세포사멸억제인자(Bcl-2), 세포성장인자(TGF-베타1)는 대조군 대비 각각 약 30%, 32%, 50%의 개선 효과가 있음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또 인간 유래 전립선비대증 세포에 홍삼 오일을 처리하고 세포 증식률을 확인한 결과 대조군 대비 홍삼 오일 처리군은 전립선비대증 세포주의 증식이 무리처군 보다 약 15~50% 유의하게 억제된 것을 확인했다.

KGC인삼공사 천연물효능연구소 소재팀 김종한 팀장은 21일 “홍삼 오일이 전립선 비대 유발 효소 및 호르몬의 억제와 세포증식을 조절함으로써 전립선 무게와 혈중 PSA 수치가 감소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홍삼 오일을 꾸준히 섭취하면 전립선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