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왜 부딪혀”…60대 고시원 男, 50분 맞은 뒤 뇌출혈 사망

서울 동대문경찰서, 상해치사 혐의 2명 구속 송치

입력 : 2023-03-17 16:12/수정 : 2023-03-17 16:15
국민일보 자료사진

고시원 옆방에 살던 60대 남성을 50분가량 때려 숨지게 한 남성 두 명이 구속됐다.

주범인 40대 남성은 숨진 남성이 자신과 부딪혔다는 이유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40대 A씨와 60대 B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새벽 1시쯤 옆방에 살던 C씨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C씨가 문을 열고 나오다 자신과 몸이 부딪히자 말다툼을 벌였고 곧 싸움으로 번졌다.

A씨는 주먹과 발로 C씨를 무차별적으로 때렸다.

평소 A씨와 친분이 있던 B씨도 이 광경을 목격하고는 C씨를 함께 폭행했다.

이들 폭행은 50분 가까이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이를 제지하거나 경찰에 신고한 사람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고시원을 방문한 외부인이 피를 흘린 채 복도에 쓰러져 있는 C씨를 발견했다.

C씨는 사건 발생 7시간 만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외상성 뇌출혈 등으로 지난 13일 숨졌다.

경찰은 고시원 안팎에 설치된 CCTV를 확인해 용의자를 특정한 뒤 범행 당일 고시원 내에 있던 두 사람을 긴급체포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