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양평 개 학살’ 피의자, 경매장서 만원씩 개 데려왔다

개 사체가 무더기로 발견된 경기 양평군 한 주택에 지난 6일 폴리스라인이 설치됐다. 양평=백재연 기자

경기도 양평군의 한 주택에서 1200여 마리의 개를 굶겨 죽인 혐의를 받는 60대 남성이 수년간 애견 경매장 등에서 돈을 받고 상품 가치가 떨어진 개들을 데려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양평경찰서는 17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2020년 6월부터 이달까지 경기도 내 B 애견 경매장 등에서 상품 가치가 떨어진 개 1250여 마리를 집으로 데려온 뒤 밥을 주지 않아 굶겨 죽인 혐의를 받고 있다.

통상 애견 경매장은 번식장 등에서 어린 개들을 데려와 펫숍 등에 판매한다.

B 경매장은 팔리지 않아 커버렸거나 생식 능력을 잃은 개들을 A씨에게 마리당 1만원 가량을 주고 넘겼던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곳은 B 경매장 한 곳이지만 경찰은 이밖에 다른 업체에서도 개들을 데려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 사건은 인근 주민이 지난 4일 자신의 개를 잃어버려 찾던 중 A씨의 집 내부 현장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그의 집 마당과 고무통 안에는 수많은 개의 사체가 백골 상태로 방치돼 있었다.

수사 초기 A씨는 경찰에 “고물을 수집하기 위해 곳곳을 다니던 중 몇몇이 ‘키우던 개를 처리해달라’고 부탁해 마리당 1만원씩 받고 개들을 데려왔다”고 진술했으나 조사 결과 이는 사실과 달랐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B 경매장에 여러 차례 방문해 개들을 데려온 정황을 파악했고, A씨도 경찰 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 경매장 외에도 강원도 일원에서 동물생산업 허가를 받고 번식업을 하는 개인사업자 등으로부터 개들을 데려온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라며 “애견 경매장 등이 개를 넘긴 과정에서 위법 사항이 있었는지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