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아인 압수수색 갔다가…‘셀프 투약’ 의사 구속 기각

배우 유아인. 뉴시스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에게 프로포폴을 처방한 의사가 프로포폴을 스스로 투약한 사실이 밝혀져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기각됐다.

16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를 받는 의사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유 부장판사는 “잘못을 인정하고 관련 증거가 확보됐다”며 “증거인멸 내지 도망의 염려가 없다”고 판단했다.

A씨는 이날 오후 4시1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와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랐다.

서울시 강남구에서 병원을 운영하는 A씨는 유아인과 절친한 사이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압수수색에 돌입한 경찰은 A씨의 병원에서 의사가 본인에게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현행범으로 체포, 지난 14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