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친환경 소각장 신규 조성 추진

4월 중 입지선정 계획 결정 공고


경기 고양시가 탄소중립시대를 선도하고 지속가능한 자족도시 구현을 위해 ‘친환경 소각장’ 건립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108만 고양시민이 배출하는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친환경 소각장의 신규 입지를 찾기 위한 고양시 폐기물처리(소각)시설 입지선정 계획을 4월 중 결정 공고할 계획이다.

친환경 소각장을 건립해 혐오시설이 아닌 시민들이 찾아와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소각장을 건립하는 것은 민선 8기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의 공약사업이다.

신설 예정인 친환경 소각장은 고양시 자원순환 집행계획을 반영하여 생활쓰레기 발생량 예측 결과와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처리용량에 대한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추진한다.

시는 입지선정계획 결정 공고 후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친환경소각장입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후 기본계획 수립, 지방재정투자심사, 실시설계, 환경영향평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공사에 착수한다.

시가 친환경 소각장을 신규 건립하기로 한 것은 2026년부터 인천 수도권매립지의 쓰레기 반입이 금지되기 때문이다. 시에서 배출하는 가연성 생활쓰레기는 연간 11만2107t으로 하루 평균 307t이다. 이렇게 배출된 가연성 쓰레기들 중 고양시에서 소각되는 양은 4만4600t으로 소각하지 못한 나머지 6만7400t은 인천 수도권매립지에서 매립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 소각장 건설은 안정적인 생활쓰레기 처리를 통한 자족도시에 있어 가장 중요하고 꼭 필요한 역점사업”이라며 “향후 시민 공청회 등 각계의 의견을 청취하여 투명하고 공정한 입지 선정 절차를 거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친환경 소각장 건립비용의 20%에 해당하는 규모로 테마파크를 조성하고 쓰레기 반입수수료의 20%는 지역을 위한 기금으로 운용해 냉·난방비 지원, 통학버스 운영 등 주민의 복리향상에 사용할 계획이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