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속보] 대통령실 “에너지바우처 15만→30만원…가스료 할인 2배”

입력 : 2023-01-26 09:21/수정 : 2023-01-26 10:09
이달 24일 전국적으로 강추위가 찾아오며 동절기 난방비 급등 현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주택단지의 가스계량기.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6일 겨울철 취약계층 160만 가구에 대해 에너지 바우처 지원과 가스요금 할인 등 난방비 지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오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은 “에너지 바우처는 기초수급 가구 중 117만6000가구에 대해 올겨울 한시적으로 15만2000원에서 30만4000원으로 두 배 인상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가스공사도 사회적 배려 대상자 160만 가구에 대해 가스요금 할인 폭을 올겨울만 현재 9000∼3만6000원에서 2배 인상된 1만8000∼7만2000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은 최근 난방비가 급등한 데 대해 “지난 몇 년간 인상 요인이 있었음에도 요금 인상 요인을 억제했고, 2021년 하반기부터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같은 해 1분기 대비 최대 10배 이상 급등한 데 기인한다”며 “정부는 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해 2022년 인상 요인을 일부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가스요금 인상은 전 세계적 현상으로 세계 주요국 또한 가스요금이 최근 급등했다. 어려운 대외 여건에서 에너지 가격 현실화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정부는 이 과정에서 국민의 부담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최대한 기울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