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메타버스’로 다시 태어난다

메타버스 서울 발표하는 오 시장.

오세훈 서울시장이 16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공공 메타버스 플랫폼 ‘메타버스 서울’의 서비스 시작을 알리고 있다.
메타버스 서울 소개하는 오세훈 시장의 아바타.

세계 도시 최초로 운영되는 메타버스 서울에서는 핀테크랩, 기업지원센터와 서울 10대 관광명소를 가상공간 속에서 둘러볼 수 있다.
오 시장 발표 후 직접 메타버스 앱을 사용하는 모습.

특히 서비스 사용자의 익명성을 특징으로 청소년 멘토링 상담실을 운영하며 경제, 교육, 세무, 행정 등 분야별 서비스를 메타버스로 구축해 서비스를 진행한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