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CES 2023] 집으로 들어온 헬스 케어

집에서 뇌파 검사를 할 수 있는 뇌파측정기를 선보인 한국 스타트업 아이메디신 부스 모습.

CES 2023에서는 헬스 케어 기업들의 참가가 두드러졌다. 이들의 공통적 테마는 ‘집’이었다. 집에서도 간편하게 건강 체크를 할 수 있는 기술들이 대거 소개됐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 노스홀에는 헬스 케어를 집으로 가져온 기업들로 가득했다. 뇌파측정기를 선보인 한국 스타트업 ‘아이메디신’도 그 중 하나였다. 아이메디신은 건식 뇌파측정기 ‘뉴아이싱크웨이브’ 모델을 이번 CES에서 처음 선보였다. 지난해 출시한 아이싱크웨이브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전보다 더 다양한 크기와 형태의 두상에 맞게끔 새로운 밴드 방식을 적용했고, 중량도 기존 대비 25%를 줄여 아이, 노인 등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게 했다. 강승완 아이메디신 대표는 “홈 케어를 염두에 둔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아이메디신이 선보인 뇌파측정기.

체험 존 앞에는 관람객들로 붐볐다. 전날 예약을 해 둔 덕분에 비교적 덜 기다리고 체험을 할 수 있었다. 헬멧 모양의 아이싱크웨이브를 머리에 썼다. 18개 전극이 두피에 닿았다. 양쪽 귀에 센서를 꼽자 무선 연결된 화면에 신호 품질(접촉) 경고등이 떴다. 빨간색인 경우 접촉 불량, 초록색일 경우 접촉 완료란 뜻이다.

간단한 머리 정리를 통해 접촉면을 맞춘 뒤 검사에 들어갔다. 검사 시간은 눈 감고 2분30초, 눈 뜨고 2분30초 총 5분이다. 아이메디신 관계자는 “정밀 뇌파 분석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통해 머리에 쓰는 것만으로도 뇌파를 분석할 수 있다. 경도인지장애, 알츠하이머, 파킨슨병 같은 뇌 질환과 우울증 징후 등을 손쉽게 확인 가능하다”고 말했다.

검사 결과는 5분 만에 나왔다. 우울증, 스트레스 등은 낮았지만 긴장 상태가 높은 것으로 나왔다. 정상 범주지만 경도인지장애 경계에 가깝다는 결과도 나왔다. 아이메디신 관계자는 “앞으로 집에서 하게 된다면 검사 결과가 바로 의사에게 전달이 되고, 분석 자료도 손쉽게 사용자가 집에서 받아 볼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프랑스 스타트업 위딩스의 U-스캔.

프랑스 스타트업 ‘위딩스’는 소변을 자동으로 분석해 건강 상태를 알려주는 ‘U-스캔’을 선보였다. U-스캔은 센서를 변기에 달면 90일간 소변을 자동으로 검사해 스마트폰 앱을 통해 결과를 통보해준다. 싱가포르 스타트업 ‘애바이스 헬스’는 폐 소리를 분석해 천식 같은 호흡기 질환을 추적하는 원격 청진기 ‘애바이스MD’를 공개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참케어’는 세상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24시간 휴대용 혈압감시기를 들고 나왔다. 폭과 두께는 각각 25㎜·14㎜이며 무게는 46g이다. CES 2023 혁신상을 받았다.

CES 주관사인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에 따르면 올해 헬스 케어 부분 참가 기업 수는 역대 최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국내 500여개 기업 중에서도 122개사가 디지털 헬스 분야였다. 이를 반영한 듯 CTA는 디지털 헬스 단독 섹션을 처음으로 마련했고, 이번 CES 5대 키워드 중 하나로 디지털 헬스를 꼽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만든 풍경이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비대면, 원격 진료, 맞춤형 헬스 케어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일상에서 건강을 챙길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수요가 급격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이 관계자는 “보다 진입 장벽이 높은 의료기기보다 홈 헬스 케어 솔루션으로 시장을 만들려는 움직임도 디지털 헬스 케어 붐에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라스베이거스=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