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수익 은닉’ 조력자들 구속 기로…이르면 오늘 결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모습. 뉴시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범죄수익을 숨겨준 것으로 지목된 조력자들이 구속 기로에 섰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16일 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3시간 동안 화천대유 이사이자 쌍방울 그룹 전 부회장 최우향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열었다. 오후 2시부터는 화천대유 공동대표 이한성씨에 대한 심문이 2시간 20분가량 진행됐다.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7월까지 김씨 지시를 받아 대장동 개발사업 수익 일부를 수표로 인출해 보관하거나 허위 회계처리를 통해 차명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김씨와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을 연결해준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김씨의 첫 구속영장이 기각됐을 때 서울구치소 앞에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나타나 김씨를 수행하기도 했다.

검찰은 대장동 사업에 대한 의혹 제기 이후 김씨가 외부에 자금을 숨기는데 두 사람이 핵심적 역할을 했다고 본다. 천화동인 1호와 최씨 사이에 수십억원을 빌렸다가 며칠 만에 갚는 식의 이상 거래가 수차례 이뤄진 정황도 포착된 상태다. 이런 식으로 은닉한 수익은 현재까지 검찰이 파악한 것만 260억원에 이른다.

수상한 자금 흐름이 발견된 만큼 검찰은 김씨 조력자들에 대한 신병 확보 후 추가 은닉 여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의 변호인들은 영장 심사에서 어떻게 소명했는지에 대해 말을 아꼈다. 이씨와 최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된다.

앞서 김씨는 자신의 측근들이 체포된 직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당분간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상태로 인해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대장동 사건 재판은 연기됐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