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창원시의원들, ‘막말’ 김미나 시의원 징계 추진

“의원 윤리강령·윤리실천 규범 위반 행위”

14일 오전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청년위원회가 이태원 참사에 대한 막말로 비판을 받고 있는 김미나 창원시의원의 즉각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경남 창원시의회 의원단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족을 상대로 막말을 일삼아 논란이 된 국민의힘 김미나 시의원에 대해 의회 차원의 징계를 추진한다.

민주당 의원단은 지난 14일 소속 의원 전체 모임을 긴급 소집하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민주당 의원단은 이날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의원의 막말은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 규범을 위반한 행위”라며 “시의회 누리집 첫 화면에 올려진 시의원 일동 명의의 사과문이 진정성 있는 사과라면 그 누구도 윤리특위 회부를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의회 모든 구성원이 이번 사태가 엄중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진정성 있고 책임감 있게 대처함으로써 유가족의 상처 입은 마음을 달래고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의원단은 김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이르면 이날 작성해 16일 창원시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창원시의회 의장은 오는 21일 예정된 다음 본회의에 이러한 사실을 알리고, 김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할 방침이다.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은 운영위원회 위원이 겸하며 국민의힘 4명, 민주당 4명으로 구성돼 있다.

가능한 징계 종류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 출석 정지, 제명 등 4가지다.

징계 안건이 통과하려면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의원 과반수 찬성이 필요하며 제명의 경우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김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유족에 대해 “#나라구하다_죽었냐”, “자식 팔아 한몫 챙기자는 수작” 등 막말을 쏟아내 물의를 일으켰다.

이에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은 15일 창원시의회 의장단에 항의서한을 전달했고 김 의원을 형법상 모욕,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