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아울렛 유치해야만 경산이 살아날 수 있습니다”

경북 경산시, 아울렛 유치 촉구하는 10만명 서명 운동에 돌입


경북 경산시가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대규모 아울렛 유치를 촉구하는 10만명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경산시는 오는 12일까지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28만 경산시민의 의지가 담긴 서명부를 관계부처에 전달하는 등 유치가 확정될 때까지 총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2012년부터 하양읍 대학리와 와촌면 소월리 일원에 381만 1539㎡(115만여평) 규모로 조성 중인 경산지식산업지구의 1단계 사업은 이달 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현재 공정률 98%, 분양률 93%를 달성하며 사업이 순항하고 있다.

경산시는 2단계 부지 내 16만5000여 ㎡에 대형 아울렛을 유치한다는 전략을 세워 놓고 적극 추진중이다. 2단계(95만 3000㎡) 사업도 최근 분양을 시작해 분양 필지에 대해서는 전량 분양 완료하는 등 성공적인 개발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경산시 관계자는 “주요 산업 및 기업의 수도권 집중으로 사실상 수도권 일극 체제가 가속화되면서 지역 청년과 유능한 인재의 역외 유출로 경산지역 기업들의 경영 환경도 점차 악화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조현일 경산시장은 경산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지식산업지구의 성공에 방점을 찍고 대형 아울렛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조 시장은 지난 8월 국회를 방문해 윤두현 국회의원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지역 의원을 차례로 만나 지식산업지구에 대규모 아웃렛 유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 최근 경산시청을 방문한 권성동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와 산자위 소속 양금희 국회의원에게도 대규모 아울렛 유치 협조를 당부했다.

대규모 아울렛을 유치하면 2000여명의 지역 고용 창출과 연간 500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지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고 8000억원의 생산 및 5000억원의 부가가치가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

경산시 관계자는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아울렛 유치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홍보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산=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