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환경 도시 구리…첫 수소차 충전소 8일부터 운영

구리시 최초 하이넷 구리토평 수소충전소. 구리시 제공

경기 구리시는 오는 8일부터 시 첫 수소차 충전소인 ‘하이넷 구리토평 수소충전소’가 운영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토평동 E1 LPG 충전소 옆 부지에 위치한 하이넷 구리토평 수소충전소는 지난해 환경부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진행돼 국비 15억원과 민간자본 15억원 등 총 3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이 수소충전소는 시간당 25㎏을 충전(현대 넥쏘 기준, 하루 70대 이상 충전 가능)할 수 있으며, 접근성이 뛰어나 운전자들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소충전소는 이달 8일부터 일주일간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시범운영 되며, 그 이후에는 오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될 예정이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시 최초 수소충전소 운영 개시로 친환경 자동차 충전의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친환경 자동차 보급지원으로 ‘청정 환경 도시, 살기가 편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구리시에는 총 44대의 수소전기차가 등록됐으며, 시는 올해 수소전기차 보급사업을 통해 차량 16대에 보조금을 지원했고 내년에는 차량 60대에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