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김포시장, 6·25 유공자 유족에 무공훈장 전수

“70년 만에 호국 영웅께 예우 다할 수 있어 영광”

김병수 김포시장이 7일 6·25 전쟁에 참전한 ‘고(故) 김태선’ 유공자의 자녀인 김천지씨와 충무·화랑 무공훈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김병수 경기 김포시장은 7일 6·25 전쟁에 참전 유공자 ‘고(故) 김태선’의 자녀인 김천지씨에게 충무·화랑 무공훈장(훈격 국방부 장관)을 전달·수여했다.

이번 훈장은 국방부가 2027년까지 실시하는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에 따라 결정됐다. 지난 10월 29일 김태선 유공자에 대한 정식 훈장 수여가 결정됐고, 유족을 찾아 훈장을 전달하게 됐다.

고 김태선 유공자는 전쟁 당시 소대장(충무무공훈장)·중대장(화랑무공훈장)을 역임했다. 1952년 1월 4일 입대한 김태선 유공자는 같은 해 6월 강원도 철원지구에서 소위를, 1953년 5월 강원도 금화지구 저격능선 방어전투에서 중위를 각각 역임했다. 이후 1956년 5월 31일 제대했다.

김병수 시장은 김천지씨에게 무공훈장을 전달·수여한 후 “김태선 유공자께서 대한민국 국군 계급장을 되찾고 70년만에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며 “지체됐지만 김포시와 조국은 단 한순간도 호국의 영웅들을 잊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슬프고도 자랑스러운 일이며 예우를 다해 모실 수 있어 영광”이라며 “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의 예우에 계속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도 덧붙였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