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 석남동 공장 화재… 건물 10개 동으로 번져

소방당국, 대응 2단계 발령

7일 오후 7시16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쇄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내리고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의 한 인쇄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인천소방본부는 이날 오후 7시16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2층짜리 인쇄 공장에서 불이 났다고 7일 밝혔다.

불은 인근 건물로 옮겨져 규모를 점차 키웠다. 이 화재로 이날 오후 10시30분 현재까지 해당 공장을 포함한 건물 10개 동이 타고 있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7일 오후 7시16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쇄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내리고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불이 나자 화염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으면서 119 신고도 잇따라 접수됐다.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 중 촬영한 영상에는 붉은 화염에 휩싸인 건물이 우측으로 무너지듯이 기울어 옆 건물에 닿은 모습이 담겼다.

서구는 주민들에게 ‘중봉대로 인근 공장 화재로 차량을 통제하니 우회해달라’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후 17분 만인 오후 7시33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9분 뒤에는 ‘대응 2단계’로 경보령을 높였다.

7일 오후 7시16분쯤 인천시 서구 석남동의 한 인쇄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내리고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소방서 5∼6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다. 화재 현장에는 소방관 등 100여 명과 장비 61대가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불을 완전히 끈 뒤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화재 현장은 공장이 밀집한 지역으로 처음 불이 난 건물에서 인근으로 불길이 번지고 있다”며 “건물 내부를 수색하며 진화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