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년부터 출산일시금 480만원 지급

기존 42만엔(약 403만원)에서 77만원 인상

도쿄의 어린이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출산육아일시금’을 내년부터 50만엔(약 480만원)으로 늘리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7일 보도했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전날 총리관저를 찾아 기시다 후미오 총리에게 복수의 증액안을 보고했다.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가 그동안 출산육아일시금 대폭 증액 방침을 표명해 왔으며 인상안을 최종 판단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일본은 여성이 출산하면 아이 1명당 42만엔(약 403만원)을 지급하고 있는데, 이번 조정을 통해 출산육아일시금을 8만엔(약 77만원) 인상하려는 것이다.

출산육아일시금이 인상되면 2009년 이후 13년 만에 인상 폭도 최대가 될 전망이다.

일본에서 정상 분만으로 출산하는 비용은 의료 기관마다 다르지만 민간 병원 등을 포함해 지난해 전국 평균은 47만 3000엔이었다.

지난해 일본의 출생아 수는 81만 1604명으로 6년 연속 감소하며 1869년 통계 작성 이후 122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올해는 80만명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도 내놓고 있다.

지난해 일본의 합계 출산율을 1.30으로 한국의 0.81명보다는 훨씬 높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