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북, 日 상공 통과한 미사일 기념우표 제작…“핵 무력 과시”

공개된 도안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사일 발사 지휘하는 장면 담겨
‘국가 핵전투무력의 현실성과 전투적 효과성, 실전 능력 과시’ 문구도

북한 조선우표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9월 25일부터 10월 9일까지 북한군 전술핵운용부대·장거리포병부대·공군비행대의 훈련을 지휘하는 모습 등을 담은 새로운 우표를 오는 25일 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우표에는 10월 4일 일본 열도를 통과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관련 사진과 글귀가 담겼다. 사진은 조선우표사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우표 도안.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0월 일본 열도 상공을 가로질렀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기념 우표를 발행하며 핵무력 강화 기조를 재확인했다.

북한 조선우표사는 1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술핵운용부대 미사일 발사를 지휘하는 장면을 담은 새 우표 도안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공개된 도안에는 ‘국가 핵전투무력의 현실성과 전투적 효과성, 실전 능력 과시’라는 문구가 쓰여있어 이번 우표 발행이 무력 과시 목적으로 이뤄졌음을 명확히 했다.

또한 김 위원장이 지난 9월 25일부터 10월 9일까지 북한군 전술핵운용부대·장거리포병부대·공군비행대의 훈련을 지휘하는 모습을 담았다. 사진 설명으로 ‘조선인민군 전술핵운용부대들의 군사 훈련을 지도하시는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라는 문구도 삽입됐다.

도안에는 “2022년 10월 4일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결정에 따라 신형 지대지 중장거리 탄도미사일로 일본 열도를 가로질러 4500km계선 태평양상의 설정된 목표 수역을 타격하였다”는 북한 관영매체의 기사 내용이 실리기도 했다.

앞서 10월 4일 당시 ‘화성-12’형으로 추정된 IRBM은 도호쿠(東北) 지역 북단 아오모리(靑森)현 인근 상공을 통과해 태평양에 낙하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일본 열도 상공을 가로지른 것은 2017년 8월 이후 5년 1개월여만의 일이다. 해당 미사일은 고각으로 발사되었으며 정상각도(30~45도)로 발사했다면 괌에 있는 미군기지까지 사정권인 것으로 알려져 태평양 지역의 군사적 긴장감을 고조시킨 바 있다. 특히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중거리 미사일 발사를 실행에 옮긴 것이어서 도발이 한층 대담해졌다는 우려가 쏟아지기도 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 논평에서도 지난달 4일 일본 열도를 넘어간 IRBM을 재차 거론하며 일본을 압박했다. 이 논평은 일본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를 박해하는 정황과 한미일 3국의 안보협력이 점차 강화되는 움직임을 문제 삼았다.

북한의 ‘기념우표 선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북한은 조선인민혁명군 창건일 기념, 김정은 집권 10주년 기념 등을 축하하는 우표를 발행해왔으며 선대 지도자를 우상화한 우표전시회까지 개최하는 등 우표를 체제 선전 도구로 꾸준히 활용해오고 있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