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속보] 푸틴 “나토, 핀란드·스웨덴 군시설 배치시 대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행보에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군사 배치에 대해서는 경계했다.

29일(현지시간) AFP와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에 우리가 걱정할(문제가 될) 만한 건 없다”며 “만약 그들이 (나토 가입을) 원한다면, 하라”고 밝혔다.

다만 “만약 군사 파견병이나 인프라가 그곳에 배치된다면 우리는 이를 반영한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다. 우리에게 위협을 초래하는 영토에 같은 위협을 야기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나토는 이날 홈페이지에 ‘마드리드 정상회의 선언’을 게재하고 “우리는 나토의 ‘문호 개방 정책’이라는 약속을 재확인한다”며 “오늘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 회원국이 되도록 공식 초청하고, 가입 의정서에 서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오랜 군사 비동맹 정책을 철회하고 지난달 나토 가입을 공식 결정했다. 이후 전날 튀르키예가 핀란드·스웨덴과의 양해각서 체결로 그간의 반대를 철회하며 두 나라의 나토 가입은 급진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