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논현역’ 이름 사는데 9억…최고가 낙찰, 안과 상호에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가 진행한 지하철 ‘역명병기 판매 사업’ 입찰에서 7호선 논현역이 역대 최고가인 9억원에 낙찰됐다. 이를 낙찰받은 곳은 대형 안과다.

29일 서울교통공사와 온비드에 따르면 지난 27일부터 이날까지 모두 세 번의 역명병기 유상판매 사업 입찰을 한 결과 50개 대상 역사 중 2호선 을지로입구역과 선릉역, 4호선 명동역, 7호선 논현역 등 4곳이 낙찰됐다.

낙찰가는 을지로입구역 8억원, 선릉역 7억 5100만원, 명동역 6억 5446만 8075원이었으며 논현역은 9억원으로 역대 가장 높은 낙찰가를 기록했다.

역명을 낙찰받으면 상호명에 이를 붙일 수 있게 된다. 각 역별 낙찰자를 보면 ‘을지로입구-하나은행’, ‘선릉역-애큐온저축은행’, ‘명동역-우리금융그룹(우리금융타운)’, ‘논현역-강남브랜드안과’다.

논현역을 제외하고는 모두 금융기관이 역명을 낙찰받았다.

이들 역 외에 2호선 강남역, 1∙2호선 시청역, 3∙7호선 고속터미널역 등을 포함한 나머지 46개 역은 응찰자가 없어 다음 입찰로 넘어가게 됐다.

이들 중 5호선 여의도역, 2호선 강남역, 2호선 홍대입구역, 3호선 압구정역 등 15개 역은 응찰자가 한 곳에 그쳐 경쟁입찰이 이뤄지지 않았다. 나머지 31개 역은 아예 입찰자가 없었다.

역명병기 사업은 기존 지하철역 이름에 인근 기업이나 기관 이름을 유상으로 함께 나란히 적는 사업으로, 서울교통공사는 재정난을 해결하기 위해 2016년부터 이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