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공군 1호기 탑승하는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포착]

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첫 순방
스페인서 3박5일 14건 외교 일정

입력 : 2022-06-27 15:40/수정 : 2022-06-27 15:57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성남=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공군 1호기를 타고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했다. 지난달 10일 취임하고 49일 만에 처음으로 해외 순방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29~30일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3박 5일 일정으로 최소 14건의 외교 일정을 소화한다. 9차례 양자 회담과 함께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담, 나토 사무총장 면담, 스페인 국왕 면담,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 스페인 경제인 오찬 간담회가 예정돼 있다. 윤 대통령에게 이번 순방은 다자 외교 데뷔전인 셈이다.

나토는 북미와 서유럽의 군사동맹이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 참석하는 건 처음이다. 한국과 함께 일본, 호주, 뉴질랜드가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공군 1호기에 탑승하고 있다. 성남=김지훈 기자

윤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9일 밤 9시30분(현지시간 오후 2시30분)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동아시아 안보 현안을 논의한다. 한‧미‧일 정상회담은 문재인 전 대통령 집권 초기인 2017년 9월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뒤 4년 9개월 만에 성사됐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양자 회담은 열리지 않는다. 한‧일 정상 간 약식회동도 예정되지 않았다. 다음달 10일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의 정치 상황이 맞물렸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다만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나토 정상 본회의, 한‧미‧일 정상회담, 스페인 국왕 주재 만찬에서 최소 3차례 만나게 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사진=김지훈 기자

100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