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수시, 선소대교 개통…도심 교통흐름 원활

일평균 7000여 대 선소대교 우회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신호체계 등 개선

지난 20일 여수시 웅천~소호를 연결하는 ‘선소대교’ 전경 <사진=여수시>

전남 여수시는 지난 20일 웅천~소호를 연결하는 ‘선소대교’가 임시 개통된 후 웅천 생태터널에서 여수시청으로 이어지는 도심권 교통흐름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여수시는 웅천 생태터널과 선소대교의 교통량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평균 7000여 대의 차량이 선소대교로 우회 통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우려되던 도원사거리 주변 교통흐름도 교통량은 다소 증가했지만, 신호체계를 개선해 기존과 비슷한 흐름이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출퇴근 시간대 소호동 장성마을에서 선소대교 방향으로 이어지는 좌회전 차량 정체에 대해서는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선소대교와 도원사거리, 생태터널 주변 등 주요 도로의 교통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일부 구간에 대해서는 신호체계를 개선하는 등 시민들께서 도로를 이용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수=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