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회 공백 장기화에…민주 “국힘 더는 못 믿어, 7월 임시국회 연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전반기 국회 일정이 끝난 지 한 달이 다 돼 가도록 원 구성 협상이 진전을 보이지 않자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라도 7월 임시국회를 열겠다고 나섰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명간 7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국회를 정상화하고 민생 현안과 인사청문회를 챙기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에는 손톱만큼의 진정성도 없고, 어떻게 하면 야당을 궁지로 내몰 것인지 정략에 몰두하는 대통령과 여당을 마냥 믿고 기다릴 수 없다”며 이처럼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박 원내대표는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게 넘기겠다며 27일 오전을 협상 시한으로 내걸었다. 민주당 측의 요구는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설치, 법사위 권한 축소,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관련 쟁송 취하였다.

이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진심으로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반환할 생각이라면 본회의를 열어 국회 의장단과 법사위원장을 먼저 선출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원 구성 협상에 ‘검수완박’ 악법을 끼워팔기를 하고 있다”며 “사개특위 구성과 헌법재판소 제소 등을 취소하는 조건은 수용 불가”라고 못 박았다.

박 원내대표는 이러한 권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 상황을 타개할 의지도, 의사도 없다”며 “국정 운영의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입장인 여당의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당이 포기한 국회 정상화를 원내 1당이 책임지겠다”며 “6월 말까지는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협상을 이어가고 설득하겠지만, 국회 공전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여야 협상에 진척이 없을 경우 다수 의석을 앞세워 국회 의장단 단독 선출 등 원 구성을 밀어붙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