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새 CI 발표

사람과 예술 연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은 문화·예술 전문기관의 정체성을 담은 새로운 상징체계(CI, Corporate Identity)를 27일 공개했다.

이번 CI는 올해 초 아시아문화원을 통합해 출범한 ACC재단의 역할과 주요 사업에 적합한 이미지를 찾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직관적인 시인성과 확장성 확보를 중점으로 두고 개발했다.

ACC 재단의 비전인 ‘아시아 미래가 공존하는 문화콘텐츠 교류의 중심’을 기반으로 ‘연결과 조화’를 주요 핵심어로 설정하고 이를 시각화했다.

기관 상징의 핵심인 심볼(Symbol)은 점과 선을 기본요소로 사용했다. 점은 ’사람’을, 선은 ‘예술’을 상징한다.

이를 통해 ACC재단이 사람과 예술 사이에서 이를 조화롭게 연결하고 돕는 역할의 의미를 부여했다.

새로운 CI는 향후 ACC재단이 개발·유통하는 콘텐츠와 문화상품을 비롯해 주요 행사에서 사용할 예정이다.

김선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사장은 “CI는 재단의 정체성 각인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창·제작 콘텐츠 유통과 어린이문화원 운영 등의 활성화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