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넥슨 ‘메이플스토리’ 게이머 참여형 기부 단행

성금 3억원 청각장애 지원 단체 ‘사랑의 달팽이’ 후원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후원금 3억원을 사랑의달팽이에 전달했다. 왼쪽부터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 사랑의달팽이 김민자 회장, 넥슨 강원기 디렉터. 넥슨 제공

게임사 넥슨이 PC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의 이용자와 함께 청각 장애인 지원에 나섰다.

27일 넥슨은 이용자 참여형 기부 프로그램 ’돌의 정령의 나눔 프로젝트’로 모인 후원금 3억원을 넥슨재단과 함께 청각장애인을 위한 단체 ‘사랑의달팽이’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후원금은 넥슨, 넥슨재단, 사랑의달팽이가 함께하는 청각장애 어린이 및 청소년 지원 사회공헌 캠페인에 사용한다.

넥슨 측은 “이번 캠페인은 청각장애 지원의 사각지대인 노후화, 고장 등으로 인한 외부 장치 교체를 비롯해 지속적인 재활 훈련에 필요한 교구 제작, 장애 인식 교육 콘텐츠 개발 등 외부 장치 교체부터 장애 인식 개선까지 더욱 포괄적이고 장기적인 지원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외부 장치 교체, ‘메이플스토리’를 활용한 언어 재활치료 교구 제작, 청각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 콘텐츠 제작 등에 후원금이 쓰인다.

지난 5월 19일 시작한 돌의 정령의 나눔 프로젝트는 모자 아이템 ‘행복이 쌓였담’을 게임 재화로 구매하면 나눔에 참여하는 이용자 참여형 행사로 진행됐다. 모자 아이템 1만개를 판매할 때마다 청각장애 어린이 및 청소년 1명에게 외부 장치를 교체해주는 방식이다. 넥슨 측에 따르면 프로젝트 시작 2시간여 만에 준비된 아이템 20만개가 모두 소진됐다.

지난 2018년 메이플스토리는 서비스 15주년을 맞아 ‘핑크빈의 나눔 프로젝트’를 진행해 15명의 청각장애 어린이들의 인공달팽이관 수술과 언어재활 치료를 지원한 바 있다.

‘메이플스토리’ 개발을 총괄하는 강원기 넥슨 디렉터는 “서비스 7000일을 맞아 용사님들과 이런 뜻깊은 나눔에 함께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나눔에 동참해준 용사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다양한 나눔에 참여해 더욱 멋지고 성숙한 ‘메이플스토리’ 개발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