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내달 2∼3일 ‘부산항 축제’ 개최…시민 참여 행사 풍성


부산시는 7월 2일부터 3일까지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과 북항 친수공원, 영도 국립해양박물관 일대에서 ‘부산항축제’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해양항만수산 분야 기관·단체·기업들 참여해 육지와 바다에서 총 11개의 참여 행사를 마련한다.

개막식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을 주제로 7월 2일 오후 8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야외주차장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이어 축하공연, 개막 세레머니, 미디어 파사드 주제 영상 상영에 이어 부산항 불꽃 쇼를 펼친다.

이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 이후 열리는 대면 행사인 만큼 다양한 시민 참여 행사도 연다. 부산항 야경과 함께 부산의 대표 수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비어가르텐&푸드트럭’과 해양 클러스터 5개 기관이 연계한 미션 투어 프로그램인 ‘부산항 스탬프 투어’가 진행된다. 또 북항에서 진행하는 ‘부산항 미니콘서트’와 아미르공원에서 열리는 피크닉형 콘서트인 ‘낭만주의자 득 해(海)’ 등이 관객을 맞이한다.

바다에서는 해군과 해경이 함정 공개행사를 열고 항만안내선 새누리호와 자갈치 크루즈 승선 체험인 부산항투어, 카약·요트·모터보트 등 해양·레저 체험 행사가 진행된다.

7월 2일 오후 9시 30분, 3일 오후 9시부터 북항 친수공원에서 20~30대를 대상으로 가면무도회가 열리고, 비보잉, 스트릿 댄스, 클럽 댄스(K-EDM) 등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이 밖에 부산항 환경 캠페인, 바다사랑 어린이 글짓기·그림 그리기 대회가 개최된다.

조유장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이번 부산항축제는 그간 코로나19로 최소화했던 대면 행사를 정상화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