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내달 ‘현금 없는 버스’ 시범운영…10월 전면시행


대전시가 다음달부터 9월까지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시범운영하고 10월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3년간 대전 시내버스 요금의 현금 지불 비율은 2020년 2.2%에서 지난해 1.8%로, 올해는 1.5%대로 떨어졌다.

현금으로 낸 버스요금을 정산하려면 인건비 등 매년 1억5000여만원의 관리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 지난해 7월 간선급행노선(BRT)인 바로타B1(구 1001번) 노선에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시범 도입한 결과 해당 노선의 현금승차 비율은 2020년 1.0%에서 지난해 0.4%로 대폭 감소했다. 특히 올해는 0.03%대를 유지하는 등 시범 운영 후 현금 결제 비중이 0%대로 크게 떨어졌다.

대전시 관계자는 “서울·인천·세종은 지난해부터 일부 노선에 현금 없는 시내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만65세 이상은 어르신 교통복지 카드를 활용할 수 있고, 어린이·청소년에게는 교통카드 발급 유도 등 맞춤형 홍보를 하면 현금승차 비율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현금 없는 시내버스 제도의 전면 시행에 앞서 7~9월을 계도기간으로 설정하고 교통카드 이용 관련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전과 가까운 시외구간을 포함한 전체 승강장, 버스 내·외부 등에 홍보 포스터를 부착하고 버스 내부에는 실시간 LED 방송으로 사전 안내를 실시한다. 또 대전 교통카드 사업자인 하나은행·티머니와 함께 교통카드 사용 홍보도 병행한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현금수입금함을 그대로 운영하면서 현금승차 이용객에게 교통카드 사용 안내문을 직접 배부한다. 현금수입금함을 철거한 이후에는 사후 계좌입금 등 불가피하게 현금을 이용한 고객도 승차가 가능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한선희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현금대신 교통카드를 이용하면 요금 할인과 3회 무료 환승 혜택 등이 있어 경제적이고 편리하다. 또 현금수입금함 운영에 따른 관리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며 “시범운영 기간 발생하는 문제점을 면밀히 분석해 시민 불편사항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