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바이오 스타트업 육성…창업 지원체계 구축

인천시 K-바이오 랩허브 조감도.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의 초석이 될 바이오 벤처·스타트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치료제, 백신 등 신약개발 창업을 이끌 전략적 특화 인프라 조성 사업인 ‘K-바이오 랩허브 구축’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바이오 연구개발 및 창업 지원체계 기반 구축에 나선다.

이를 위해 시는 바이오 벤처·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민간 창업기획사를 통해 바이오분야 유망 스타트업을 엄선하고, 컨설팅, 멘토링 및 교육, 투자연계 등 기술창업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시는 이번 프로그램에 총 사업비 2억원을 마련해 업체당 1500만원 상당의 지원을 한다. 프로그램으로는 우수기술 보유기업 발굴 및 풀 구축, 투자연계를 통한 멘토링 지원 및 자금조달을 통한 기업의 단계별 성장률 제고, 바이오 스타트업 창업 및 운영 지원정책 관련 창업기업 의견 수렴·분석 등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바이오 스타트업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모집기간은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로, 우수 예비창업자와 7년 이하의 초기 바이오·의약·의료기기 기업이 지원대상이다. 1단계 사전진단(10개사)과 2단계 우수기업 선정(5개사) 등 단계별로 기업을 발굴하고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5개 우수기업에게는 기업진단 및 비즈니스모델 수립, 멘토링 및 교육, 지식재산권 고도화, 홍보·마케팅, 투자자를 위한 홍보 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 투자유치 지원 등 맞춤형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종합적으로 지원된다.

또한, 바이오 스타트업 협의체 운영 및 세미나 등 네트워킹 프로그램 운영과 함께 과제 종료 후에는 사후 관리와 투자기관 후속 연계까지 지속 지원할 예정이다.

조인권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단계별로 고도화된 창업 지원을 통해 고위험, 장기, 대규모 투자를 필요로 하는 바이오 창업기업들의 진입장벽이 완화되기를 희망한다”며 “인천에 부족한 바이오 벤처·스타트업의 육성을 위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창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