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주 동물원 탈출 ‘산미치광이’ 호저 사체 발견

아사 추정


지난달 제주 동물원을 탈출했던 호저(산미치광이, 사진)가 한 달 만에 사체로 발견됐다.

제주동부소방서는 27일 오전 서귀포시 성산읍의 한 버스정류장 인근에 야생동물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받아 현장을 확인한 결과 지난달 말 제주시 조천읍의 한 동물원을 탈출한 호저 개체임을 확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발견 당시 이미 죽은 상태였다.

호저는 가시털에 덮인 야생성 동물로 주로 열대지방에 산다. 몸 길이는 40~90㎝이다. 고슴도치와 비슷하게 생겼지만 30㎝가 넘는 긴 가시를 달고 있다.

적이 공격하면 가시를 세우고 달려드는데 그 모습 때문에 ‘산미치광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야생에서는 나무 껍질이나 과일 등을 주로 섭취하지만 동물원에서 사료를 먹고 자라 먹이를 구하지 못해 아사했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추정됐다.

호저가 발견된 곳은 성산읍 신천리 도로 옆 하수로로, 당초 탈출한 동물원과는 30㎞ 가량 떨어진 지역이다.

사체는 해당 동물원으로 인계됐다.

나머지 한 마리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앞서 제주도는 서귀포시 성산읍 신천리의 한 주택 앞마당에 호저가 나타났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되자 포획팀을 현장에 투입해 포획 작업을 벌여왔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