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북 딸기 ‘산타’, 국내 최초로 로열티 수익까지 올려

‘알타킹’, ‘허니벨’, ‘베리스타’ 품종도 로열티 대열에 합류

국내 최초로 로얄티를 받은 딸기 ‘싼타’ 품종은 지금까지 중국에서 누적 재배면적 약 65.2㏊에 해당하며 5000만원의 로열티를 받았다. 경북도 제공

경북 김천지역을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는 ‘알타킹’은 수출용 프리미엄 딸기로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각광받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육성한 딸기 품종이 국내 최초로 로열티 수익까지 올리고 있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는 스페인 종묘회사 유로세밀라스(Eurosemillas) 등 해외 4개 업체와 자체 육성한 딸기 품종을 판매를 할 수 있는 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해 2012년부터 지금까지 6600만원의 로열티 수익을 올렸다고 27일 밝혔다.

경북지역 딸기 농가는 1990년대 중반부터 일본에서 들여온 ‘장희’(아키히메)와 ‘육보’(레드펄) 품종을 90%이상 재배해 왔다.

우리나라가 2002년 국제식물신품종보호동맹(UPOV)에 가입하면서 도입 품종에 대한 막대한 로열티도 지불해 왔다.

농가의 로열티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경북도는 2006년부터 국산 품종 개발을 시작해 ‘싼타’, ‘알타킹’ 등 15품종을 육성해 왔다.

이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경북에서 육성한 딸기 품종이 재배되면서 로열티를 주는 나라에서 받는 나라가 됐다.

국내 최초로 로얄티를 받은 딸기 ‘싼타’ 품종은 2012년에 유로세밀라스와 중국 내 판매를 목적으로 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했다.

지금까지 ‘산타’는 중국에서 누적 재배면적 약 65.2㏊에 해당하며 딸기 묘를 판매해 5000만원의 로열티를 받았다.

‘싼타’는 수확시기가 가장 빨라 중국에서는 성탄절에 맞춰 생산·판매 되면서 ‘성탄홍’(聖誕紅)으로 불리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밖에 ‘알타킹’, ‘허니벨’, ‘베리스타’ 품종도 베트남, 중국, 우즈베키스탄 등 5개국에 전용실시권 계약으로 약 1700만원 로열티를 받았다. 이들 품종은 품질이 우수해 K-딸기 수요는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김천지역을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는 ‘알타킹’은 수출용 프리미엄 딸기로 동남아시아에서 각광받고 있다.

2020년 싱가포르와 태국에 1.9t을 첫 수출을 한 후 2021년에는 홍콩, 베트남 등 모두 6개국에 35.5t을 수출했다. 올해는 지금까지 K-베리 프리미엄 품종으로 선정돼 수출국이 8개국으로 늘어났고, ㎏당 3만원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동남아시아에 수출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해외에서 각광받는 싼타, 알타킹과 같은 품종의 우량묘를 농가에 보급하기 위해 지역 딸기 육묘 전문업체인 감로딸기영농조합법인, 굿파머스그룹 등 6개 업체와 통상실시권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앞으로 지역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고품질의 딸기를 많이 생산할 수 있는 전자농업 기반으로 전환해 수출 주도형 딸기산업으로 육성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