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마트 여성 직원 붙잡고 흉기 위협…주인 나오자 줄행랑

범행 저지른 50대 남성, 징역 3년6개월 선고

입력 : 2022-06-27 07:03/수정 : 2022-06-27 10:15
국민일보DB

여성 혼자 일하는 마트에 들어가 금품을 요구하며 흉기로 위협한 50대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2부(재판장 황운서)는 강도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밤 울산 한 마트 계산대에 50대 여성 종업원 B씨가 혼자 있는 것을 보고 들어가 B씨 목을 붙잡고 흉기를 들이대며 “현금을 다 내놓으라”고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과정에서 B씨가 손가락을 다치기도 했다.

소란에 마트 주인이 안쪽에서 나오자 A씨는 그대로 도주했다.

재판부는 “술에 취해 집에서 흉기를 들고나와 계획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 상해 정도가 심하지는 않고,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