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온라인 성착취물 거래 정황 포착, 수사 착수

피해 여성만 최소 1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성착취물 제작자는 지난해 극단적 선택


경찰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이후 또다시 온라인에서 성착취물이 유통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 지금까지 성착취물 유포로 인한 피해 여성만 1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해 11월부터 텔레그램 내에 만들어진 성착취물 판매방 참가자들을 쫓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피해 여성 100여명이 찍힌 성착취물과 함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나 출신 학교 등의 개인정보까지 주고받았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성착취물을 만든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지난해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A씨가 사망하기 전 제작한 성착취물을 다크웹에 유포했고 이를 다른 다크웹 이용자들이 다운받아 유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중 텔레그램 아이디 ‘츄츄’와 ‘다바리’는 1편 당 5만원씩을 받고 온라인 상에서 성착취물을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해 수사 과정에서 이 두 아이디가 동일인물인 사실을 확인해 붙잡았다.

경찰은 성착취물은 텔레그램 내 판매방 뿐 아니라 다른 성인 웹사이트 등에서도 확산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성착취물을 구매했거나 시청한 이들 역시 수사선상에 올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우려돼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황윤태 기자 trul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