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조주빈 공범 남경읍 ‘혐의 인정하냐’ 묻자 끄덕

조주빈 성 착취 공범 남경읍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기소)의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남경읍(29)의 신상이 공개됐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틀 전 열린 신상공개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있던 남경읍은 이날 오전 8시쯤 검찰로 가는 호송차에 타는 과정에서 얼굴이 공개됐다.

조주빈 성 착취 공범 남경읍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포승줄로 묶인 채 검정색 운동복 차림으로 나온 남경읍은 “피해자에게 할 말 없나” “성 착취 범죄에 가담한 동기가 뭔가” “피해자에게 하고픈 말이 있는가” 등 쏟아지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대답으로 일관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인정합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같은 질문이 다시 주어졌을 때도 고개를 살짝 끄덕이며 인정했다. 다만 ‘박사방’에서의 역할이나 조주빈과의 관계 등에 관한 질문에는 침묵했다.

조주빈 성 착취 공범 남경읍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피의자(남경읍)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공범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했다”고 신상공개 결정 이유를 밝혔다.

이어 “위원회는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피해 등의 공개제한 사유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그러나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조주빈 성 착취 공범 남경읍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남경읍은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며 피해자들을 유인해 성착취물을 제작에 가담한 혐의(범죄단체가입·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요 등)를 받는다.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두 차례 신청한 끝에 이달 6일 구속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