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중구, 소상공인 영업손실금 50만원·휴업지원금 최대 200만원

중구 거주 소상공인은 긴급생계비 50만원 추가

서울 중구는 10일 청사에서 22명의 소상공인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어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소개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중구 제공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영세소상공인의 생활 안정을 위해 영업손실 지원금과 휴업 지원금 등 총 96억여원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2019년도 기준 연매출 1억원 미만 사업체 중 올해 3월 기준 매출액이 전년도 3월에 비해 30%이상 하락한 업체다. 영업기간은 1년 이상으로 지난해 4월 1일 이전 개업한 사업체여야 한다. 영업손실 지원액은 50만원이며, 중구 거주 소상공인의 경우 50만원의 긴급생계비가 추가돼 총 1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오는 16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며 온라인으로 신청(문서24: https://open.gdoc.go.kr/index.do)하거나 중구청 1층으로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방문신청은 5부제(사업체 대표자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로 진행되며 지원금은 5월 중 순차적으로 지급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신청서, 사업자등록증사본, 통장사본, 매출피해 입증서류, 전년도 부가가치세 과세표준 증명원이다. 매출피해 입증서류로는 VAN사, 카드사, POS(판매시점 관리시스템) 및 전자세금계산서상 매출액 자료 등이다.

아울러 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휴업에 동참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휴업지원금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체력단련장, PC방, 노래방, 도시민박업, 학원 등 휴업권고 기간에 최소 1일 이상 휴업에 동참한 근로자수 10인 미만의 사업체다. 휴업일 하루당 10만원씩 지원하며 1, 2차 휴업권고기간을 모두 이행한 업체는 최대 2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1차 휴업 권고기간(3.23~4.5)에 휴업한 업소는 오는 16일부터 24일(공휴일 제외)까지 신청해야 하며 2차 휴업권고기간(4.6~4.19)에 휴업한 업소는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1일(공휴일 제외)까지 신청하면 된다. 단 1차, 2차 두 번에 걸쳐 휴업한 업소 중 일괄신청을 원하는 곳은 20일 이후 신청해도 된다. 지원금은 접수일로부터 일주일이내 지급할 방침이다.

신청방법은 영업손실지원금과 같이 온라인으로 하거나 중구청 1층으로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지원신청서, 사업자등록증 사본, 통장사본, 휴업권고기간 중 실제 매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을 객관적으로 확인 가능한 휴업증빙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휴업지원금과 영업손실지원금은 중복 신청할 수 없다. 유흥업소, 도박, 사행성 업종 등은 제외되며 신청일 현재 폐업한 소상공인과 비영리 사업자도 제외 대상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구청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지원팀(02-3396-5042~4)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와 함께 중구는 국·시비로 관내 5인 미만 소상공인 사업체 중 2월 23일 이후 5일이상 무급휴직을 한 근로자에게 소상공인 고용유지지원금을, 확진환자가 방문해 휴업한 소상공인 및 가맹점 사업자에게는 피해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상가건물의 환산보증금 9억원 이하 점포 중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에게는 착한임대인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에 나선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10일 “코로나19 피해 영세소상공인들이 희망과 용기를 갖고 빠른 시일내 일상의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마련할테니 다같이 힘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