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기에 대한 목례’ ‘민… 아니 미래통합당’ 투톱의 실수

황교안(가운데) 미래통합당 대표가 1일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할 때 목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지도부가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앞둔 1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는 과정에서 약간의 실수가 나왔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현충탑 앞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할 때 왼쪽 가슴에 오른손을 얹었다가 손을 내리고 허리를 숙였다. 국기에 대한 목례를 한 것이다. 왼쪽에 서 있던 양섭 국립서울현충원장이 묵념하듯 목례를 하는 것을 보고 따라한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한 뒤 방명록을 쓰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작성한 방명록. 아래쪽에 '민'자를 썼다가 지웠다. 연합뉴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참배 후 방명록에 “구국의 일념으로 자유민주 국가를 회복하겠습니다. 2020. 4. 1”이라고 쓴 뒤 직함을 적을 때 ‘민’자를 썼다가 지우고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이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이 지난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맡았던 경험 때문에 무심코 ‘민주당’이라고 쓰려고 했던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