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비례순번 논란 이어 고소전까지…막장 치닫는 민생당

민생당 공천관리위원장에서 해임된 안병원 전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생당 공천 및 해임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생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6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비례대표 후보 순번 문제로 한바탕 내홍을 겪은 민생당이 급기야 고소전에 휘말렸다. 안병원 민생당 전 공천관리위원장은 30일 “비례대표 순위 명단 확정 절차에 중대하고 명백한 위법행위가 있다”며 김정화 공동대표를 고소하고 명단 취소 가처분 신청을 서울남부지법에 냈다.

강신업 전 민생당 대변인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가처분 신청 및 형사 고소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례후보 순번 관련 위법행위에 대해 “새 공관위를 구성해 비례후보 명단을 바꾸는 상황에서 공관위원 중 하나가 제적 사유가 있었다. 그때 공관위원이 5명만 있었는데 1명이 빠지면 의사 정족수에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안병원 전 공관위원장은 “비례 명단 확정에 참여한 공관위원 중 1명은 비례후보 신청자로, 규정상 위원 제척 사유에 해당한다”며 “이들이 진행한 명단 확정 절차도 무효”고 주장했다. 강 전 대변인에 따르면 해당 공관위원은 최종 비례후보 명단에서는 빠졌다. 강 전 대변인은 “결과를 떠나 신청 명단에 들어간 것 자체가 문제”라고 말했다. 안 전 위원장은 지난 27일 당 지도부의 비례 명단 재심 요구를 거부한 이유로 해임됐다.

김정화 공동대표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모두 원칙대로 진행했다”며 비례 명단 확정 관련 위법행위 주장을 일축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