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침묵 깬 유승민…“어떤 후보든 돕겠다” 지원사격

29일 ‘친유’ 지상욱·김웅 선거사무소 찾아…황교안 지원 가능성도 열어놔

유승민(왼쪽)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서울 중구 다산로에 마련된 통합당 서울 중성동을 지상욱 후보 선거사무소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며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대표를 지냈던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잠행을 마치고 선거 지원에 나섰다. 친유승민계 후보들을 시작으로 지원사격에 나설 유 의원이 수도권 표심에 얼마만큼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 의원은 29일 서울 중구·성동을에 출마한 지상욱 통합당 의원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 “계파 안 따지고 어떤 후보든 돕겠다”며 “현재 수도권 수십 군데에서 지원 요청이 오는 상황이라 날짜를 잡고 있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과거 바른정당 시절부터 함께해온 대표적 친유승민계 의원이다. 이날 유 의원은 새보수당 대표 시절 직접 영입한 인재인 김웅 통합당 송파갑 후보의 사무실도 찾았다. 앞서 지난 27일엔 진수희 미래통합당 중·성동갑 후보 사무실을 방문했다.

일단 유 의원은 친유승민계 인사들을 중심으로 힘을 실어주고 있다. 유 의원이 이날 직접 계파와 상관 없이 적극 돕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수도권 곳곳을 누빌 것으로 보인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27일 서울 중·성동갑에 출마하는 진수희 통합당 후보 선거사무실을 방문, 대화를 나누고 있다. 진수희 후보 캠프 제공

그러면서 유 의원은 “천안함 추모식에 가며 제가 부족하고 저를 싫어하시는 보수층 유권자도 계시지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특히 수도권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후보께는 어떻게든 시간을 내 원하는 방식으로 도와드리겠다고 결심했다”고 활동 재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유 의원은 지난 26일 천안함 폭침 사건 10주기 추모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지난달 9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 46일 만에 첫 외부 행사에 참석했다. 천안함 추모식 행사 참석을 시작으로 적극적 총선 행보에 나섰다.

유 의원은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의 만남에 대해서는 “자연스럽게 기회가 있다면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수도권 후보를 현장에서 돕는 게 제가 기여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이 황 대표 지원 유세에 나설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해석된다. 유 의원은 황 대표와의 마지막 연락을 지난달 9일쯤이라고 소개했다.

유 의원이 수도권 접전지 표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개혁보수의 상징인 유 의원이 중도층 표를 끌어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