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내 차에만 주차위반 스티커 붙여…” 경비실 막은 입주민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 단지 경비실 차량으로 막아 소동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주차 위반 경고 스티커 부착에 불만을 품은 입주민이 자신의 승용차로 주차장 입구와 경비실 출입문을 막는 소동이 빚어졌다.

차주는 하루를 넘겨 차를 옮겼지만 해당 차량으로 인해 업무에 불편을 겪은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차주를 업무 방해로 경찰에 신고했고, 일부 입주민들은 항의성으로 차량에 메모지를 붙이기도 했다.

27일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입주민 A씨는 26일 새벽 시간대 귀가하면서 주차할 곳이 없자 아파트 단지 내 인도에 바퀴를 걸친 채 주차했다. 이날 오전 차를 옮기려고 집 밖에 나온 A씨는 자신에 차에 붙어있는 ‘주차 위반 경고 스티커’를 보고 경비원을 찾아가 항의했다.

A씨는 “차량 통행에 지장 없도록 주차했다”며 “주차 공간이 부족해 다른 차도 이면 주차 하는데 왜 내 차에만 스티커를 붙이냐”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가 풀리지 않은 A씨는 차를 옮겨 경비실 출입문을 막은 뒤 자리를 떴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A씨를 설득해 27일 낮 12시30분쯤 A씨가 차를 옮기면서 소동은 끝났지만, 이 과정에서 한 주민이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글을 올려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해당 커뮤니티의 한 회원은 “일부 주민들이 차량에 항의성으로 메모지를 붙였는데 A씨가 메모지를 부착한 주민들 상대로 형사고발 예정이라고 했다”고 밝혀 해당 논란이 계속될 여지가 남은 것으로 보인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주차 공간이 부족해 이면 주차를 이해하면서도 민원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스티커를 붙였다”며 “원만하게 풀어 경찰 조사 때도 잘 마무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