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나경원 “의원실 직원 언행 깊이 사과… 해당 비서 사직서 제출”

입력 : 2018-05-21 22:31/수정 : 2018-05-21 22:42
지난 1월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 국회 상영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 중학생에게 폭언을 퍼부은 자신의 의원실 소속 비서에 대해 사과했다. 나 의원은 21일 오후 “금일 의원실 소속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을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하지 못한 제 불찰”이라고 페이스북에 밝혔다.

나 의원은 또 “많은 분께 실망을 안겨드려 송구스럽다. 이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해 깊이 뉘우치고 있다.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온라인 매체 서울의 소리 편집인인 백은종씨 유튜브에 나 의원 의원실 직원 박모씨와 한 중학교 학생의 통화를 녹음한 파일이 공개됐다. 이 비서는 학생과 언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욕설은 물론이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다소 지나치게 비난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이 비서는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비슷한 내용이 담긴 글을 게시했다. 이 사실은 여러 네티즌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시키면서 알려졌고, 나 의원은 결국 백 편집인 영상이 게재된 지 2시간 만에 사과 글을 올렸다.

백 편집인은 최근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친박집회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막말한 것을 폭로해 화제가 됐던 인물이다. 백 편집인이 공개한 통화 녹음 파일은 21일 오후 10시26분 기준 조회수 1만회를 넘어가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