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태극기집회 간 김문수 “남녀노소 우국충정에 눈물”

사진 =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새누리당 대선 후보 출마를 밝힌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4일 태극기 집회에 다녀온 소감을 밝혔다.

김문수 전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태극기를 들고 명동-남대문을 한 바퀴 돌아오는데 남녀노소 모든 분들 우국충정이 너무 진지하셔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그는 “(태극기 집회 연설에서)대통령이 탄핵되었으면 됐지, 단두대를 끌고 대통령의 목을 효수하고, 상여를 매고 다니는 일부 극악무도한 세력이 광화문에 있다” 며 “이것도 부족해서 대통령의 속옷까지 다 벗겨 국회에 전시했다. 이런 세력들이 정권을 잡으면 이 나라가 어떻게 되겠냐”고 토로했다.

또 “미국 국방장관이 세계에서 첫 번째로 우리나라를 방한했는데 대통령은 탄핵으로 직무정지가 돼있으니 안타깝다”며 “북한은 핵무기를 늘려가고 있는데 야당은 사드배치까지 반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포기하기 전까지는 북한 핵 숫자와 비례해서 미국의 전술핵을 재배치해야 한다”며 “하지만 미국이 재배치를 반대하면 대한민국이 자체 핵무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더불어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서도 “대통령 당선되면 북한부터 먼저 방문하겠다고 한다”며 “제가 처음 대표발의한 북한인권법을 국회에서 10년이상 가로 막고 통과를 저지한 세력이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이었다. 이런 세력들에게 나라를 맡겨서야 되겠냐”고 비판했다.

▶"고영태는 우리가 지킨다" 촛불 든 고향마을 주민들
▶가슴 노출된 지 모른 채 열창하는 브리트니 스피어스 영상
▶[포착] 태극기 집회에 '유모차 부대' 등장… 자발적 참여 강조
▶'그알' 신혼부부 실종사건, 남편 김 씨 첫사랑 윤 씨의 정체는? '의문점 투성이'
▶특검서 '호흡곤란' 김영재 부인… 병원에선 "정상" 진단
▶고민정 아나운서 문재인 캠프 합류 “인재 영입 1호”

한귀섭 대학생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