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조윤선 “최순실 본 적 없다… 청와대 드나든 것도 몰라”

뉴시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순실을 본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윤선 장관은 1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순실을 만난 적이 없느냐’는 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질문을 받고 “본 적도 없고 통화한 적도 없다. 청탁을 받지도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최순실에 대한 언론 보도나 세간의 이야기는 들었으나 지금 언론에서 보도되는 것처럼 교류를 했는지, 청와대를 드나들었는지, 어떤 일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설명했다.

‘최순실 존재를 몰랐다는 건 거짓말이거나 역대급으로 무능한 정무수석인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렇게 말씀하셔도 더 이상 제가 변명의 말씀을 드릴 것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조윤선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11개월여동안 단 한 차례도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한 사실이 없다고도 밝혔다.

그는 “(대통령과) 전화통화는 했어도 독대는 안 했다”며 “회의를 하러 들어가고 나가고 그럴 때나 집무실에 다른 분이 계실 때 말씀을 나눈 적은 있지만 독대는 없었다”고 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고려대생이 쓴 ‘박공주헌정시’에 네티즌 무릎을 탁… 페북지기 초이스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니다'는 그 변호사의 과거
▶"최순실 전담 호스트 팀 있었다… 최순득 딸은 폭행 일삼아"
▶박지만 "근혜 누나 창피해서 얼굴 들 수 없다" 심경 전해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