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세청장 “JTBC 세무조사 절대 없다. 최순실 탈세 혐의 검토중”

입력 : 2016-10-31 19:21/수정 : 2016-10-31 19:31

임환수 국세청장은 31일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 관련 보도를 막기 위해 JTBC를 상대로 세무조사를 운운하며 협박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일부 언론에 보도되는 것은 국세청과 전혀 상관 없다고 말씀 드린다. 100% 믿어도 된다"고 말했다. 

임 청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국세청과는 무관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임 청장은 "국세청 입장에서는 세정의 신뢰도 중요하다"며 "신뢰가 조금이라도 폄하되는 일이 있으면 2만여 직원이 현장에서 일하는 데 지장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순실씨의 재산 축적과 관련, '세금 탈루 혐의 조사해야한다'는 김태년 민주당 예결위 간사의 지적에 "최씨 일가의 재산 취득 과정에 대해서 조세 탈루 혐의 있는지 쭉 보고 있다"며 "탈루 사실이 있으면 세법에 따라 엄정 처벌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국세청은 문제가 되고 있는 최씨의 법인운영이나 재산과 관련해 탈세혐의가 있는 지 보겠다는 것이지 어떤 단서가 발견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